본문 영역으로 건너뛰기

삼양동의 숨겨진 4·3 역사와 유적지 기억해주세요

제주4·3기념사업위·제주다크투어, 「삼양동 4·3유적지 실태조사 및 자원활용 방안」 보고서 발간

선사유적지뿐 아니라, 4·3성/학교/종교시설 등 다양한 4·3역사자원 많아

도시개발로 모두 사라지기 전에 보존되고 기억되어야

제주4·3기념사업위원회(이하, ‘기념사업위’로 표기)와 제주다크투어가 「삼양동 4·3유적지 실태조사 및 자원활용 방안」 보고서를 발간하였습니다. 기념사업위는 2022년부터 제주특별자치도의 예산지원을 받아 봉개동을 시작으로 ‘우리마을 4·3이야기 보고서’를 발간했고, 삼양동은 두 번째 보고서입니다.

삼양동은 일제강점기까지 삼양리와 도련리로 구분되다가 1955년 제주‘읍’이 ‘시’로 승격되면서 삼양1·2·3동, 도련1·2동 5개 법정동으로 나뉘었다가, 1962년 통합되어 현재의 삼양동으로 정착되었습니다.

예전에는 ‘설개’라고 불렸던 삼양1동에서는 불탑사와 원당사, 명진모루, 돌숭이를 조사했습니다. 삼양2동은 ‘가물개’라는 옛명칭이 있는 마을로 삼양초등학교, 삼양지서 옛터, 삼양지구대 내 순직비석들, 삼양지서 앞밭, 삼양교회 옛터를 조사하였습니다. 삼양지서를 중심으로 무장대와 토벌대의 보복학살이 많았던 지역이라 관련 유적지가 많습니다. ‘벌랑’이라 불렸던 삼양3동은 벌랑4·3성, 벌랑뒷동산궤를 조사하였습니다.
도련1동은 ‘도련드르’라 하여 넓은 들판이 있는 지형으로 삼양동 행정구역 중에 한라산과 가장 가까운 마을입니다. 삼양동에서 유일하게 4·3희생자위령비(제단)이 있고, 도련1구 4·3성, 도련 귤나무, 항골, 웃새질 등의 유적지를 조사했습니다. ‘멘촌’이라고도 불렸던 도련2동은 솔쳉이왓, 원지모르, 강전이굴까지 3곳의 잃어버린 마을과, 멘촌 공회당 앞밭, 4·3송덕비까지 조사했습니다. 이밖에도 4·3역사와 맞닿아 있는 삼양동의 조작간첩 피해에 대한 내용까지 포함하고 있습니다.

이번 조사에는 김경훈 시인(前 제주4·3사업소 전문위원)이 책임연구자로 참여했고, 제주4·3희생자유족, 4·3시민단체인 (사)제주다크투어의 상근자까지 다양한 영역이 참여하였습니다. 각 유적지에 대한 역사적 사실을 고증하기 위해 마을별로 1~4명의 희생자 유족 및 증언자를 만나 조사된 내용을 검증하였으며, 기존에 기록되지 않았던 유적지(삼양교회 옛터, 항골, 웃새질 등)까지 조사할 수 있었습니다. 이번 조사에서 증언을 했던 삼양1동 김하종씨(1939년생)는 “이제는 4·3 당시 마을의 역사를 증언해줄 사람이 거의 없다. 이번 기회에 자세히 기록에 남기고, 유적지를 알릴 수 있게 되어 매우 고맙게 생각한다”라고 말했습니다. 도련1동에 강병우씨(1950년생)는 “나는 소위 ‘4·3성둥이’다. 토벌대에 의해 마을이 초토화되고, 4·3성을 쌓아 재건했는데, 그 성 안에서 태어나고 자랐다. 지금은 아파트가 생겨 성의 흔적이 거의 없다”라고 자신의 기억을 전했습니다.

삼양과 도련 2개의 4·3길(안)에는 4·3유적지뿐 아니라, 각 마을의 전통과 역사가 담긴 유적지를 포함하고 있습니다. 삼양동은 불탑사·원당사, 설개감낭하르방당, 샛도리물, 제주초가 강운봉 가옥 등을 포함하였습니다. 도련동은 도련드르 당밧개당, 도련 귤나무, 수상한집 광보네를 포함하고 있어 조금 더 풍부하고 의미있는 역사를 기억하고, 알리는 데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기념사업위 강호진 집행위원장은 “봉개동과 삼양동 보고서가 나오기까지 김경미 도의원의 관심과 지원이 많았습니다. 김경미 도의원은 우리가 전한 보고서를 바탕으로 제주도와 협의하여 봉개동의 몇몇 유적지에 안내판을 세우기도 했습니다. 그리고 2024년에는 삼도동을 조사할 예정이다”라며, 본 보고서가 실제 마을단위의 4·3역사를 기록하고 알리는 데 역할을 하고 있음을 강조했습니다.

「삼양동 4·3유적지 실태조사 및 자원활용 방안」 보고서 다운로드

삼양동, 봉개동 조사보고서 원본을 다운로드 받을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4·3기념사업위-제주다크투어, ‘삼양동 4·3유적지 실태조사’ 보고서 발간

제주투데이, 양유리 인턴기자

[관련기사] 초등학교 비석에 '제주4.3 폭동' 표기? 갈 길 먼 4.3유적 정비

미디어제주, 고상언 기자

[관련기사] 제주 4.3 기념사업위, '삼양동 4.3유적지 실태조사 보고서' 발간

헤드라인제주, 함광렬 기자

관련 글들

제주다크투어 이야기
2024.7.19.

4·3 때 사형 당한 교사, 75년만에 무죄 판결받아

자세히 보기
제주다크투어 이야기
2024.7.18.

언제, 어디서, 어떻게 죽었는지도 모른다.

자세히 보기
제주다크투어 이야기
2024.6.28.

빌레못굴에서 온 편지

자세히 보기